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티몬이 무이자/무담보로 현금 150억을 대출받는 방법

커머스

by 미디어프레소 2019.09.23 21:47

본문

8월 20일, 티몬이 해피머니 문화상품권 10만원권을 9만원에 올렸다. 10% 할인율로 판매를 진행한 건데, 일반적으로 상품권을 8% 이상의 할인율로 판매하면 '핫딜'로 본다. 일반적인 핫딜보다 높은 할인율인 것을 보면 아마 노마진 혹은 마이너스 마진으로 추정되는 조건. 심지어 신용카드로 구매 가능한 조건이어서 알뜰구매러 사이에서는 크게 입소문이 났고, 이 핫딜로 무려 150억원 어치를 팔았다.

다만 이 상품권 딜은 일반적인 온라인 쇼핑몰의 상품권 판매와는 다르게 묘한 조건이 있었는데, 8월 20일에 구매한 상품권을 9월 5일에 보내준다는 것. 구매와 수령까지 무려 2주의 버퍼가 생긴다는 얘기고, 티몬은 무담보/무이자로 2주짜리 150억 현금 대출을 만든 셈이다. 오오 이런 방법이...

 

근데 상환일(=상품권 발송일)이 다가오고 9월 1일이 되자 또 재밌는 추가 대출이 발생한다. 이번엔 해피머니 문화상품권이 아닌 컬쳐랜드 문화상품권을 9.5% 할인율로 판매하기 시작. (컬쳐랜드 문화상품권은 해피머니 문화상품권보다 0.5 ~ 1% 포인트 비싸게 거래되고, 이 정도 할인율에 카드 결제가 가능하면 '대박딜'에 가깝다.)

 

이 딜 역시 상품권은 3주 후인 9월 23일에 발송. 티몬은 이 딜로 문화상품권을 추가로 50억원어치 판매했다.

150억을 2주간 무담보/무이자로 대출받고, 전액 상환 후 50억을 3주간 무담보/무이자로 추가 대출받은 셈. 결국 컬쳐랜드 문화상품권 발송일인 오늘(9월 23일)까지 추가 문화상품권 딜이 없는 걸 보니, 티몬도 한 달 사이에 (어떻게든) 150억 캐시플로우를 확보하긴 한 것 같다.
---------
요약해보면

1. (8월 20일) 해피머니 문화상품권 150억원 어치를 판매한다
2. PG사로부터 PG수수료를 제하고 150억원을 정산받는다.
3. (9월 1일) 컬쳐랜드 문화상품권 50억 어치를 판매한다.
2. PG사로부터 PG수수료를 제하고 50억원을 정산받는다.
5. (9월 6일) 정산받은 50억원과 별도로 확보한 캐시플로우 100억원으로 해피머니 문화상품권 150억 어치 구매 후 구매자에게 발송
6. (9월 23일) 별도로 확보한 캐시플로우 50억원으로 컬쳐랜드 문화상품권 50억 어치 구매 후 구매자에게 발송

결국 150억 무이자 대출 -> 2주 후에 100억 상환 -> 3주 후에 50억 상환
---------
(많고 많은 어른들의 사정이 있었겠지만) 2018년 기준 티몬의 일 평균 거래액이 100억원임을 고려해보면,

1. 당장 150억원의 현금 버퍼를 만들어야할 정도로 시급했던 상황
2. 이 문화상품권 딜을 만들지 못했다면, 약 한 달 동안 티몬 입점 판매자들의 지급지연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

은 확실했던 것 같다. 그와 별개로 이런 방식의 현금 버퍼를 현실화 하는 아이디어에 감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9.09.24 00:38
    1. 티몬이 현금이 필요한 상황인지, 해피머니 또는 컬처랜드가 현금이 필요한 상황인지 어떻게 아나요 ? 티몬이 필요했다라는 근거가 있나요?
    2. 150억을 무이자로 대출했다하는데, 할인율 10%라 15억 정도를 누군가 부담해야하는데, 이는 이자로 치지 않나요?
    3. 위 15억 뿐만아니라, 카드 수수료 1-2% 가량 될텐데, 이에 대한 부담이 있어서 주장하시는 무이자가 아니라 최소 1-2주에 1-2%라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요?
    3. 이 15억에 대한 부담은 티몬이 지나요 상품권 발행사가 지나요?

    위 세개에 대한 근거가 있어야 "티몬이 무이자/무담보로 현금 150억을 대출받는 방법" 이라 주장할 수 있을것 같네요.
    • 프로필 사진
      2019.09.24 00:54 신고
      1. cc님이 말씀하신대로 상품권 발행업 경쟁사인 해피머니와 컬쳐랜드가 동시에 급전이 필요한 상황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티몬에서만 다른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없는 형태의 판매가 이루어 진다는 점과 해피머니와 컬쳐랜드가 동시에 현금 확보를 위한 일반적이지 않은 판매 행위를 진행할 것 같지는 않다는 점. 그리고 해피머니 상품권 발송일에 맞춰 컬쳐랜드 상품권 판매가 이루어 졌다는 점에서는 티몬의 현금 흐름에 맞춰 계산된 딜이라고 보는 것이 더 맞을 것 같습니다.

      2. 상품권업의 특성상 상품권 발행업체는 일정 금액 할인한 상태로 상품권을 유통하며, 문화상품권의 할인 공급가는 액면가의 90% 선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상품권 발행업체는 상품권이 결제에 사용될 때 일반 PG 대비 높은 비율의 수수료를 부과하며, 매년 미사용 상품권의 기한 만료 수익으로 수백 억원의 이익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3. 티몬이 이번 해피머니/컬쳐랜드 딜을 공급가 얼마에 가져왔는지는 저도 알지는 못하지만, PG 수수료를 고려하면 거래액 대비 n% 마이너스 마진은 있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 딜을 "대출"로 본다면 기간에 따른 대출 이자보다는 대출 수수료 발생으로 보는 것이 맞지 않을까 싶어 해당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실질적으로는 해당 문화상품권의 시차를 두어 판매한 행위는 "대출"이 아니며, 현금 흐름 확보를 "대출"에 대입해 글을 작성했다는 점 참고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4. (3번으로 오기해 주셨는데) 위에 2번에 말씀드린대로 상품권 발행업의 BM상 10% 정도의 할인 공급은 상시적으로 있는 일이며 굳이 누군가의 부담인지를 따진다면 상품권 발행업체의 부담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 프로필 사진
      2019.10.04 11:22
      본문과 더불어 질답 너무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9.11.05 17:03
      티몬은 현재 파트너사에 대금을 치루기 힘든 상황이죠
  • 프로필 사진
    2019.09.24 10:19
    신용으로 거래했을 경우,
    거래 당일과 실질적인 현금을 수령하는 기간을 계산 못하신거 같은데요.
    • 프로필 사진
      2019.09.24 10:50 신고
      카드/PG사와 티몬 간의 정산 주기 계약이 어떻게 되어있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해당 부분은 자세히 표기해두지 않았습니다.

      포스트 중 아래 부분 참고 부탁드립니다.
      -
      1. (8월 20일) 해피머니 문화상품권 150억원 어치를 판매한다
      2. PG사로부터 PG수수료를 제하고 150억원을 정산받는다.
      3. (9월 1일) 컬쳐랜드 문화상품권 50억 어치를 판매한다.
      2. PG사로부터 PG수수료를 제하고 50억원을 정산받는다.
      5. (9월 6일) 정산받은 50억원과 별도로 확보한 캐시플로우 100억원으로 해피머니 문화상품권 150억 어치 구매 후 구매자에게 발송
      6. (9월 23일) 별도로 확보한 캐시플로우 50억원으로 컬쳐랜드 문화상품권 50억 어치 구매 후 구매자에게 발송

  • 프로필 사진
    2019.11.06 00:31
    진짜 재밌게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