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쇼핑 해외구매대행과 네이버 최저가

1년 전 쯤, 온라인 쇼핑계(엄밀히 말하면 네이버 쇼핑)에 멸치쇼핑이라는 소소한 미꾸라지가 나타났다. 멸치쇼핑은 네이버 쇼핑 가격 순 정렬시 배송비는 반영되지 않는 다는 점을 악용해, 무조건 1순위로 노출되도록 가격을 낮추고 그 낮춘 차액 만큼 배송비를 높인다.

예를 들어 멸치쇼핑에서 150,000원에 판매되는 상품을 다른 누군가가 140,000원에 팔고 있다면, 상품 130,000원 / 배송비 20,000원으로 바꿔 올려 네이버 쇼핑 노출 순위를 올리는 방식. 그럼 다른 판매자들은 가만히 있느냐? 아니다. 다른 판매자는 배송비를 30,000원으로 변경… 그럼 다시 멸치쇼핑은 배송비 40,000원… 이렇게 끝 없이 경쟁한다.


이런 무한 경쟁 끝엔 항상 멸치쇼핑이 승리한다. 왜? 스마트스토어를 비롯한 다수의 오픈마켓 솔루션들이 배송비를 최대 100,000원까지만 입력할 수 있도록 제한해뒀는데, 멸치쇼핑의 오픈마켓 솔루션에서는 배송비를 무한대로 입력할 수 있기 때문. 위 사진 처럼 다른 스마트스토어 기반의 판매자는 배송비 최고액이 100,000원인데, 멸치쇼핑은 209,000원이다. 다른 곳보다 10만원 더 비싼 판매처임에도 불구하고 최저가, 최상단으로 노출된다.

아마 해외 구매 대행이 활성화 되어있고(=배송비를 높여받아도 이상하지 않은), 주문량이 쏠리는 일부 모델을 픽해서 수동/자동으로 배송비 관리를 하는 것이지 않을까 추정된다. 판매량이 일정 수량 이상 나오는 해외 구매대행 제품들은 기본적으로 멸치쇼핑에서 다 손 대기 때문에 멸치쇼핑 입점 판매자가 아니더라도 배송비 100,000원은 깔고 가는 모양새가 됐다.

사용자 경험도 많이 망가지고, 멸치쇼핑 외 판매자들의 아우성치는 상황이라 네이버에서도 금방 조치할 것 같았는데 이런 현상이 1년 이상 이어지고 있다… 언제쯤 배송비 제한을 걸어줄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